영천 별별미술마을에 주민 작품 전시한 갤러리 등장

영천시 화산면 가상리 '별별미술마을' 입구 갤러리에서 안진영 작가가 주민들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민병곤 기자 영천시 화산면 가상리 '별별미술마을' 입구 갤러리에서 안진영 작가가 주민들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민병곤 기자

영천시 화산면 가상리 '별별미술마을'에 최근 주민과 미술 작가 작품을 함께 전시한 갤러리가 들어섰다.

가래실 행복나눔센터(마을회관) 옆에 위치한 갤러리는 문화마을 조성사업의 하나로 옛 마을창고를 개조해 마련됐다. 주민들의 공동 마을창고가 예술작품 전시 및 창작공간으로 변신한 것이다. 이곳에는 마을 주민 40여 명의 공동 작품과 안진영, 이선진, 김제정, 장종용 작가 작품 등 14점이 걸려있다.

이 가운데 주민들의 작품 2점이 눈길을 끈다. 새, 꽃, 나비 등 생활주변의 자연을 표현한 이 작품은 지난해 11, 12월 이선진 작가의 지도로 미술수업에 참여한 가상리 주민들에 의해 탄생했다.

마을 주민인 안진영 작가는 도자기를 회화로 표현한 현대도예미술 장르의 작품을 선보였다. 안 작가는 갤러리 입구에 행운을 상징하는 편자 모양의 설치 작품도 조성했다.

안진영 작가는 "도시인들이 많이 찾는 토, 일요일에는 갤러리를 개방해 누구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며 "주민들이 일상생활 중에 예술활동을 할 수 있도록 갤러리를 창작공간으로 계속 활용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