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구미 시민 55%, "정부 지원 있다면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 찬성"

구미 시민 55%, "정부 지원 있다면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 찬성"

대구경북녹색연합 여론조사 결과…“구미시민도 낙동강 환경규제 찬성, 정부 지원 필요”

구미 해평취수장. 구미시 제공 구미 해평취수장. 구미시 제공

구미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정부 지원과 환경 규제가 이뤄진다면 낙동강 대구취수원의 구미 이전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대구경북녹색연합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구미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응답자 중 55%는 정부 지원이 있으면 대구 취수원 이전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반대 의견은 30.8%였다.

정부의 지원없이 낙동강 취수원을 이전하는 데에는 반대 41.1%, 찬성 34.1%로 반대 의견이 더 높았다. 반대 이유로는 절반에 가까운 49.0%가 낙동강 유량 감소에 따른 물 부족 및 수질 악화를 들었다. 갖가지 규제와 개발제한구역 확대 우려도 35.2%를 차지했다.

찬성 의견 중에는 대구 시민들의 식수 걱정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43.7%로 가장 높았고, 이전해도 구미에 별다른 피해가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37.0%를 차지했다.

낙동강 수질 개선을 위해 정부의 환경규제가 필요하다는 응답도 67.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낙동강 수질문제와 안전한 식수원 확보 등에 대해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것을 증명한다는 것이 대구경북녹색연합의 설명이다.

한편 대구 시민들의 식수불안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성인 남녀 1천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보니 낙동강 수질이 '오염됐다'는 응답(50.9%)로 절반을 웃돈 반면, '수돗물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7.3%에 그쳤다.

이재혁 대구경북녹색연합 대표는"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수질오염물질 배출업소에 대한 환경규제와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한 구미시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ARS(70%)와 전화면접(30%) 방식으로 이뤄졌다.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