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대구 한 초등학교 교사 '왕따' 피해 주장…대구시교육청 진상조사 나서

대구 한 초등학교 교사 '왕따' 피해 주장…대구시교육청 진상조사 나서

“별명 부르며 인권침해…술 강요하기도”

대구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부당한 수업 지시와 동료 교사들의 '왕따' 등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해 교육 당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6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A(여·40) 교사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파견 및 전출 교사들의 인권도 보장해달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A 교사는 2016년부터 달성군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며 해당 학교장과 동료 교사로부터 수시로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강조했다.

교사들이 자신이 빠진 SNS 단체 대화방에서 자신을 '드래곤'이라는 별명으로 부르고, 자신의 동태에 대한 정보를 주고받기도 했다는 것이다.

A 교사는 "인사 때마다 의도적으로 배제하는 듯 했고, 몸이 아픈 데도 학교 측으로부터 술을 강요받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A교사는 또 앞서 2012년 수성구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할 당시, 학교에서 일주일에 보장된 5시간의 휴식시간 가운데 4시간을 당시 승진 준비 중이던 교무부장 대신 수업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대구시교육청은 글을 올린 교사와 해당 학교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A 교사가 부당한 수업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한 사안의 경우, 당시 업무전담팀과 수업지원팀을 분리해 운영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인권 침해와 관련해서는 해당 교사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