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7, 8일 대구경북에 매서운 한파 몰아칠듯

7, 8일 대구경북에 매서운 한파 몰아칠듯

이틀 간 내내 영하권에 머물 전망…8일 대구 -6도까지 떨어져

6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에서 털모자를 쓴 시민이 아이를 업은 채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절기상 대설(大雪)인 7일부터 대구경북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강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우태욱 기자 woo@msnet.co.kr 6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에서 털모자를 쓴 시민이 아이를 업은 채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절기상 대설(大雪)인 7일부터 대구경북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강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우태욱 기자 woo@msnet.co.kr

북쪽에서 몰아치는 찬바람과 함께 7일부터 대구경북에 맹추위가 찾아온다. 평년보다 아침 최저기온이 4~10℃ 낮은 이번 추위는 10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6일 오후 늦게부터 차가운 대륙성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7일 대구경북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예측됐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 -3도, 예천 –7도, 군위·청송 –6도, 안동·의성 –5도, 김천 –4도, 포항 –2도 등의 분포를 보이겠다. 7일 낮 최고 기온도 대구 0도, 김천·청송 –2도, 안동·군위 –1도, 포항 1도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영하권에 머물 전망이다.

8일 아침 기온은 더욱 떨어져 매서운 추위가 이어진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 –6도, 예천·봉화 –10도, 김천·청도 –8도, 안동·영천 –7도, 칠곡 –6도, 포항 -4도 등으로 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낮 최고 기온은 대구·포항 1도, 김천·예천 –1도, 안동 0도, 청도1도, 칠곡 2도 등을 기록할 전망이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11일부터 점차 누그러들 것"이라며 "한파가 이어지는 동안 체온관리에 유의하고 농작물 냉해나 수도관 동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