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대구경북 경제통합은 지역화폐에서 시작... 대구시 지역화폐 실증사업 연구 착수...

대구경북 경제통합은 지역화폐에서 시작... 대구시 지역화폐 실증사업 연구 착수...

고사 위기 지역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해 지역화폐 도입 나서...
대구경북 상생협력 차원 '대경페이', 광주`전남과 손잡은 '달빛페이'까지 확대 검토...

시루로 장을 보고 있는 임병택 시흥시장. 임 시장은 시흥화폐 시루 도입이 결정된 이후 매일 파란 홍보 조끼를 입고 다니며 시루 홍보에 적극 뛰어들었다. 시흥시청 제공 시루로 장을 보고 있는 임병택 시흥시장. 임 시장은 시흥화폐 시루 도입이 결정된 이후 매일 파란 홍보 조끼를 입고 다니며 시루 홍보에 적극 뛰어들었다. 시흥시청 제공

대구시가 최근 지역 상권을 살리는 대안화폐로 각광받고 있는 지역화폐(특정 행정구역 내에서만 유통되는 화폐) 도입을 위한 사전검토 작업에 나서 도입시기와 성공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경상북도와의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상생협력사업 차원에서 '대경페이'로의 확대를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민선 7기 들어 대구경북 상생협력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되는 가운데 대경페이가 대구경북 경제통합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3면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와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는 지난 8월부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지역화폐 실증사업' 연구를 진행 중이다. 대구의 자영업 비중은 전국 광역시 중 가장 높은데, 최근 불황 등으로 자영업 매출 감소율 또한 전국 최고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지역 상권을 살릴 대안으로 지역화폐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역화폐의 기본적인 취지는 지역의 돈이 역외로 빠져나가는 것을 막고, 자금의 역내 순환을 도모해 소상공인들을 돕는 등 지역의 내발적 성장을 촉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가 소상공인·자영업자 소득 증대 방안 중의 하나로 지역화폐를 선정하면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이 더욱 지역화폐 도입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특정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가 전국 61개 지자체에서 3천100억원 규모로 발행·유통되고 있다.

하지만 지역화폐로 골목상권을 보호하고 지역 경제를 살리는 선순환 효과로 이어지려면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개발을 위한 막대한 비용은 물론 사용자가 안심하고 편안하게 사용하기 위한 보안성과 활용성을 높여야 한다.

권업 대구TP 원장은 "최근 KT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은 중개자 없는 직접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든 거래목록을 검증하기 때문에 이중 지불, 위·변조, 부정유통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며 "정부도 조폐공사와 손을 잡고 모바일 지역화폐 운영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어 대구경북도 조만간 열릴 지역화폐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많은 지자체가 지역화폐를 이미 도입했지만 보안성과 활용도 측면에서 아직 걸음마 수준이다. 이런 문제해결을 위한 방안 마련에 힘쏟고 있다"며 "지역화폐 도입이 성사되면 향후 경북도와 연계한 '대경페이'는 물론 광주·전남과 손을 잡고 '달빛페이'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