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포럼 이틀째 맞아 포항선언 채택 등 다채로운 행사 열려

문재인 대통령 참석 자리 빛내

8일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이틀째를 맞아 공식 출범식과 함께 비즈니스세션, 전문가세션, 청년세션 등으로 나뉜 분야별 포럼 및 양국 지방정부 대표들이 참석한 지방정부 서미트, 러시아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러시아 극동개발부 초청 국내기업 간담회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열렸다.

특히 국내 17개 광역단체 및 러시아의 9개 주 대표단이 참석한 지방정부 서미트에서는 향후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기조가 될 첫 공식문건인 '포항선언'과 공식 엠블럼을 채택했다.

한러지방협력포럼에 참가한 지방도시들이 8일 포항선언을 채택했다. 포항시 제공 한러지방협력포럼에 참가한 지방도시들이 8일 포항선언을 채택했다. 포항시 제공

포항선언에 따르면 경제·통상, 교육·과학, 인적·문화 교류뿐 아니라 항만, 물류, 문화, 예술, 체육, 관광, 의료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첨단기술 및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게 된다.

또 '한-러 지방협력포럼' 관련 업무 조율을 위해 상설 사무국을 설치하고, 앞으로 더 많은 지방정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구성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앞으로 포럼은 우리나라와 러시아에서 번갈아 개최하기로 하고, 내년 제2차 포럼은 블라디보스토크 시에서, 2020년 제3차 포럼은 울산시에서 열기로 했다.

앞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을 비롯해 러시아 기업 방문단과 국내 기업인, 학계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비즈니스세션인 '한-러 비즈니스 포럼'도 성황리에 열렸다.

기조발제에 나선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한-러 지방정부 간 상설 사무국을 만들어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지역 간 연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양국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잇는 경제공동체를 만들어 가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포럼 마지막 날인 9일에는 러시아 9개 주 대표단이 참석하는 포항지역 산업·문화시찰과 환송 오찬이 마련된다.

한편 포항시는 9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시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