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경찰서 이전부지 변경 두고 주민 반발

새로운 부지 결정은 연내 이뤄질 예정

경주경찰서 원안사수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김석기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경주경찰서 이전터 변경에 반발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채수 기자 경주경찰서 원안사수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김석기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경주경찰서 이전터 변경에 반발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채수 기자

경주경찰서가 고질적인 주차난과 건물 안전 등을 이유로 청사를 이전하기로 한 가운데 이전 터를 둘러싼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경주경찰서가 애초 청사를 선도동으로 이전하려다가 천북면으로 바꾸면서 주민 반발이 시작됐다. 급기야 7일에는 선도동 주민들로 구성된 '경주경찰서 원안사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김석기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경주경찰서 천북 이전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비대위 측은 "경주경찰서 이전 부지가 선도동이었는데 갑자기 천북면으로 바뀐다고 하니 허탈하기 짝이 없다"며 "경주경찰서 이전은 유관기관 이전 등으로 이어져 지역 경기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는 만큼 반드시 원안이 관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임 시장 때 시의회를 통과해 결정한 사안을 변경하는 것은 책임 없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경주시 관계자는 "경찰서 부지 문제가 주민 반대로 추진이 되지 않을 경우 국비 272억원을 반납해야 하고, 부지 이전 논의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고 했다.

현재 경주시는 경주경찰서 새 터전으로 선도동 6곳과 천북면 1곳 등 7곳을 지정해 경주경찰서에 넘겼다. 경주경찰서는 시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 치안 유지 등을 고려한 결과 새 청사가 들어설 부지로 천북이 가장 적합하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의 청사는 직원이나 민원인이 사용하기 불편하고 건물도 위험해 하루빨리 옮겨야 한다"며 "이미 책정된 예산 문제 등을 고려해 늦어도 올해 안에는 부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