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가축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 지원사업 다시 추진

경북도가 '특혜 논란'으로 1년 중단을 선언했던 가축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 지원사업(본지 7·8일 자 8면 보도)을 사흘 만에 다시 추진하겠다고 8일 밝혔다.

도의 1년 중단 선언에 대해 한우업계 등이 경쟁력 약화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강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도는 내년도 가축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예산 6억5천만원을 편성하기로 했다. 도비와 시군비, 자부담을 더한 전체 사업 규모는 42억9천만원인 올해와 비슷할 전망이다. 도는 올해 소 7만7천포, 돼지 3만9천포, 닭 2만7천포의 사료첨가제를 지원했다.

다만 내년도 지원사업에서 축산농가의 자부담 비율은 올해 30%에서 50%로 증가시킬 방침이다.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 지원사업이 2014년부터 5년간 시행된 만큼 농가 정착을 위해 자부담을 차츰 늘려야 할 시점으로 판단해서다.

면역강화용 사료첨가제는 축산물 육질 개선과 성장 촉진, 질병 저항력 강화를 위해 꼭 필요한 제품으로 꼽힌다. 도는 축산농가가 이를 사용, 소·돼지·닭 등 제품의 생산성과 경제성을 향상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돼지용 사료첨가제 제조 영농법인에 거액의 시설 건립 지원금을 주는 등 '특혜 논란'이 일자 지난 6일 도는 '1년간 사업 중단'이라는 대책을 발표, 한우업계 등 축산농가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