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이부진-임우재-장자연의 연결고리?" 임우재 이부진 명의 폰으로 장자연과 수십차례 통화…이유는?

"이부진-임우재-장자연의 연결고리?" 임우재 이부진 명의 폰으로 장자연과 수십차례 통화…이유는?

고 장자연 씨. 네이버 화면 캡처 고 장자연 씨. 네이버 화면 캡처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 씨와 35차례 통화를 했지만 검찰 조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MBC 보도에 따르면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로부터 제출받은 고 장자연 씨의 통화내역에 임우재라는 이름이 존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우재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네이버 화면 캡처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네이버 화면 캡처

이에 따라 진상조사단은 고 장자연 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임우재'라는 인물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우재 전 고문을 단 한 차례도 불러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함과 동시에 임우재 전 고문을 상대로 고 장자연 씨와 통화한 적이 있는지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네이버 화면 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네이버 화면 캡처

이에 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고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임우재 전 전무는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사장과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