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마지막회 고증 의병사진, 영국 기자 프레더릭 아서 매켄지가 촬영

(위)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24회 의병 사진, (아래) 영국 기자 기자 프레더릭 매켄지가 1907년 촬영한 의병 사진. TV 화면 캡처, 매일신문DB (위)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24회 의병 사진, (아래) 영국 기자 기자 프레더릭 매켄지가 1907년 촬영한 의병 사진. TV 화면 캡처, 매일신문DB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이 30일 24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앞서 을사오적, 정미칠적, 안창호 등 역사 속 사실과 인물들을 등장시키며 화제가 된 미스터 션샤인은 마지막회에서도 의미심장한 고증을 했다.

바로 역사 교과서에서 익숙하게 접해 온 한 장의 의병 사진이다. 이 드라마의 모티브가 된 것으로도 볼 수 있는 중요한 역사 자료다.

프레더릭 아서 매켄지. 매일신문DB 프레더릭 아서 매켄지. 매일신문DB

이 사진은 1907년 영국 데일리 매일 소속 기자 프레더릭 아서 매켄지(Frederick Arthur McKenzie, 1869-1931)가 촬영했다. 그는 이 사진에 '제천에서 원주로 넘어가면서 만난 의병들'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프레더릭 매켄지는 1919년 경기 수원에서 일본이 자행한 '제암리 학살 사건'의 진상을 폭로한 기자로 더 잘 알려져 있다.

1904년 러일전쟁 취재를 위해 대한제국을 처음 방문했던 프레더릭 매켄지는 잠시 자리를 옮겼다가 1906년 다시 대한제국을 방문, 다음 해 일본의 대한제국 군대 해산 여파로 전국 각지에서 일어난 의병들을 취재한 것이다.

이후 영국으로 돌아갔다가 일제강점기의 한국을 방문했고, 1919년에는 3·1운동을 취재했다.

이어 그간 한국에서의 취재를 정리한 책 '한국의 독립운동'을 1920년에 발간했다.

대한제국 말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한국의 의병활동, 독립운동 역사를 정리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바로 프레더릭 매켄지인 셈이다. 2014년 대한민국 건국훈장이 수여됐다.

프레더릭 매켄지 저 '한국의 독립운동'. 매일신문DB 프레더릭 매켄지 저 '한국의 독립운동'. 매일신문DB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