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봉화송이 전국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여자 우승 오순미 씨

[봉화송이 전국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여자 우승 오순미 씨

봉화송이 전국마라톤대회 하프 코스 부문에서 우승을 자치한 오순미 씨. 윤영민 기자 봉화송이 전국마라톤대회 하프 코스 부문에서 우승을 자치한 오순미 씨. 윤영민 기자

"걷기로 시작한 운동이었는데 이제는 생활체육 베테랑 마라토너가 됐습니다."

하프 코스 여자부에서 오순미(46·런너스클럽) 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15년째 마라톤을 하고 있는 오 씨는 출전하는 대회마다 상위에 랭크될 정도여서 동호인들 사이에서는 꽤 유명인사다. 이번 봉화송이 전국마라톤대회에는 처음 출전해 다소 생소한 코스를 뛰었지만 당당히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오 씨는 "15년 전 산후 우울증을 겪으며 밖에 나가 가벼운 걷기라도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고, 자연스레 마라톤의 매력에 빠졌다"며 "이보다 좋은 운동이 없고 몸이 허락하는 한 끝까지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봉화송이 전국마라톤대회에 처음 참가해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기록은 만족스럽지 않아 아쉽다"며 "내년에도 이 대회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더 좋은 기록으로 다시 한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