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다둥이(셋째아이 출산) 아빠된 직원 축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셋째아이를 출산해 다둥이 아빠가된 직원 배중직(가운데) 씨에게 기념선물을 전달하며 축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셋째아이를 출산해 다둥이 아빠가된 직원 배중직(가운데) 씨에게 기념선물을 전달하며 축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2일 접견실에서 최근 셋째 아이를 출산한 감사관실 배중직 주무관을 격려하고 유아용품을 축하선물로 전달했다.

이번에 다둥이 아빠가 된 배 주무관은 지난달 31일 새벽 1시쯤 안동병원에서 4년 만에 새로운 식구를 맞이했다.

다둥이 아빠가 된 배 주무관은 "잦은 야근과 출장으로 육아를 전담하다시피 해온 아내에게 감사하다. 이제부터는 좀 더 가정에 충실한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려고 한다"며 기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인구절벽과 지역소멸은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라 작금의 현실"이라며 "경북도는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해 도민이 피부로 느낄 다양한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저출생 극복을 민선 7기 도정의 최우선 시책으로 선정하고 취임 첫날부터 분만의료기관을 찾았다. 이후 직원 결혼식에도 참석하는 등 저출생 극복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