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 부산국제관광전 첫 참가에 최우수 홍보상 수상

남구 이동식 홍보차량, 공룡 그려진 외관 덕택에 어린이 관심 독차지

제 21회 부산국제관광전에 견학온 어린이들이 공룡이 그려진 대구 남구 이동식 홍보 차량과 사진을 찍으려고 기다리고 있다. 대구 남구청 제공. 제 21회 부산국제관광전에 견학온 어린이들이 공룡이 그려진 대구 남구 이동식 홍보 차량과 사진을 찍으려고 기다리고 있다. 대구 남구청 제공.

대구 남구청은 영남권 최대 국제관광전시회인 제21회 부산국제관광전에 참가해 최우수 홍보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관광전은 42개국 273개 기관·단체가 참가해 지난 7~10일 부산 벡스코에서 430개 이상의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

남구청은 '모디라 남구 남다른 구석구석'을 주제로 남구 앞산 권역이 포함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3권역(대구, 안동, 영주, 문경)과 앞산 8경 등 지역 내 관광자원과 여행 정보를 홍보했다.

국내는 물론 외국 참가자들도 이동식 관광 안내 차량를 활용한 남구 홍보 영상, 고산골 공룡공원과 공룡알 포토존, 앞산 8경 이벤트 등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아울러 남구의 문화관광 브랜드인 '모디라 남구'를 이용해 만든 학용품과 가방 등도 큰 인기를 누렸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국내외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남구 관광 정책과 홍보를 이어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