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세 멈출라…' 대구공항 '커퓨 타임' 조정 신경전

11비, 현행 유지 조건으로 대구 동구청 동의 내걸어
동구청 "주민 반대 많아 확실한 동의는 어려워" 난색

대구국제공항 활주로를 향해 공군 전투기가 랜딩 기어를 내린 채 착륙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국제공항 활주로를 향해 공군 전투기가 랜딩 기어를 내린 채 착륙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국제공항의 항공기 야간 운항통제시간(Curfew time·커퓨 타임) 조정을 둘러싸고 대구시와 동구청, 공군 간에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커퓨 타임은 항공기 소음 피해를 줄이고자 밤 시간대 항공기의 이·착륙을 금지하는 시간대를 말한다.

6일 대구시와 동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까지였던 커퓨타임 운영 기간을 이달 말까지로 한차례 연장했다. 커퓨타임 결정권을 가진 공군 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 측에 제출할 의견과 관련해 시와 구청 간의 협의가 길어지는 등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2014년 커퓨타임이 5시간(자정~오전 5시)으로 단축된 후 대구공항이 크게 활성화된 점을 들어 현재 커퓨타임을 유지하자는 의견을 내고 있다. 그러나 11전비 측은 커퓨타임 유지 조건으로 '동구청의 동의 의견'을 요구했다. 주민 민원을 직접 받아야하는 구청이 확실한 동의 의사를 표시해야 한다는 게 이유였다.

반면 동구청은 주민들의 반대 의견이 많다는 점을 들어 난색을 표하고 있다. 구청은 지난달 말 '커퓨타임을 현행대로 유지한다는 점에 원칙적으로 공감한다'는 소극적인 태도의 동의서를 시에 보냈지만 반려됐다. 시가 11전비 측에 보낼 확실한 동의서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4년마다 이뤄지는 조정 기간에 대해서도 시와 구청의 입장이 엇갈린다. 시는 대구공항 활성화에 방점을 찍고자 커퓨타임 유지기간을 무기한으로 설정하고 필요할 때마다 협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구청은 "4년 전보다 항공기 운항이 늘며 민원도 많이 늘었다. 지자체장 임기와도 맞물리는 만큼 4년마다 새로 설정하자"고 맞서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구청과 협의를 끝내고 11전비에 커퓨타임의 현행 유지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