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병대 헬기 추락] 정비 마치고 시험비행 중 10m 높이서 추락…군 당국 현장 공개 안 해

현장 출동 소방당국, 포항공항 모두 '우리는 아무것도 모른다'

해병대가 최근 도입해 1사단에 배치한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이 추락해 사상자 6명이 발생했지만, 군 당국은 '깜깜이 조사'로 일관하고 있다.

17일 오후 4시 46분쯤 포항 남구 청림동 포항공항 부지 내 해군6전단 비행장 활주로에서 정비를 마치고 시험비행을 하던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1대가 10m 높이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탑승자 6명 중 정조종사 김모(45) 중령 등 장교 2명과 정비사 김모(26) 중사 등 간부 2명, 승무원으로 탑승한 박모(20) 상병 등 모두 5명이 숨졌다. 정비사 김모(42) 상사는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부상을 입고 울산대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추락한 기체에 붙은 불을 진압하던 군 자체 소방대원 1명도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20여 분만에 자체 소방대가 진압했으며, 사고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했던 119소방대원들은 현장에서 대기하며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다 돌아갔다.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군 관할 비행장 활주로에서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탓에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한 포항남부소방서 등 소방당국도 일체 사고 내용에 대해선 입을 닫고 있다. 통상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 사진을 공개하지만, 이번에는 이를 극도로 꺼리는 모습이다. 포항남부소방서 관계자는 "우리는 아무것도 모른다. 화재를 진압한 이후에 군 당국이 모든 일을 처리하고 있다"고 했다. 이런 상황은 포항공항도 마찬가지다. 포항공항 관계자는 "군 활주로에서 사고가 난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파악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했다.

해병대1사단은 사고가 발생한 이후 "사고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이 사고 경위나 원인에 대한 공식 브리핑 일정을 계획하는 것은 아직까지 없다.

군부대 헬기 추락사고는 지난 4월에도 있었다. 지난 4월 20일 오전 포항 남구 정천리 종합훈련장에서 해군6항공전단 기동헬기(UH-1H)가 추락해 탑승자 4명이 부상을 입었다. 당시 군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만 밝혔으며, 지난 12일에도 "착륙하다 기체가 흔들리면서 기울어졌다는 정도만 알고 있다"고 말할 뿐, 조사 결과에 대해선 입을 닫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