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청 이전 앞둔 대구 수성구 연호지구…숙지지 않는 주민 반발

이전 계획 발표 후 주민협의체만 3개 결성돼…사업지구 제외 요구
개발 연계성 떨어지는 마을도 포함…주민들 "차라리 그린벨트로 남겠다"

 

대구 수성구 이천동 '칼치지역 땅 대책위원회' 주민들이 12일 오후 이천동에서 칼치마을을 대구연호 공공주택사업지구에서 제외해 줄것을 요구하며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msnet.co.kr 대구 수성구 이천동 '칼치지역 땅 대책위원회' 주민들이 12일 오후 이천동에서 칼치마을을 대구연호 공공주택사업지구에서 제외해 줄것을 요구하며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msnet.co.kr

대구 수성구 이천동 담티못 인근에서 70여 년동안 살아온 정종열(74) 씨는 최근 동네 지주들과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구연호 공공주택지구' 계획을 발표하자 지주들과 공동대응에 나선 것. 정 씨 등 34명의 지주들은 연호지구 경계선에 위치한 폭 60~120m, 길이 400m 토지 2만9천㎡를 소유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동네 형태가 생선 갈치와 비슷하다며 이곳을 '칼치마을'이라고 부른다. 달구벌대로를 따라 좁은 구간의 땅이 사업지구에서 돌출한 형태를 띠고 있다.

정 씨는 "주변에 있는 방공포병학교 진입로 등은 모두 사업지에서 제외됐는데, 왜 이 동네만 포함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대구법원·검찰 청사를 이전하고 3천500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을 조성하는 내용의 연호지구 개발 계획이 발표된 지 두 달이 흘렀지만 주민들과 정부 간의 갈등이 숙지지 않고 있다. LH와 국토부는 지난 5월 15일부터 이달 4일까지 주민 의견 수렴을 끝내고 '연호지구' 지구지정절차에 착수했다.

신혼희망타운이 들어서는 대구 수성구 연호지구 일대 전경. 매일신문 DB 신혼희망타운이 들어서는 대구 수성구 연호지구 일대 전경. 매일신문 DB

주민의견수렴 기간동안 결성된 주민협의체만 연호동(40명), 이천동(20명), 칼치마을(34명) 등 3개나 된다. 주민들은 연일 집회를 열며 '사업지구 제외'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주민들의 요구는 대부분 묵살되는 상황이다. 특히 칼치마을의 경우 공공주택사업과 연계성이 크게 떨어지고, 사업지구에서 제외해도 전체 토지 이용 계획에 별다른 무리가 없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대구시도 최근 칼치마을을 사업 지구에서 제외해달라고 국토부에 건의하기도 했다.

[{IMG03}]

그러나 국토부는 '다른 마을과의 형평성과 관련 규정에 따라 사업 구역 제외가 어렵다'고 공식 답변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토지소유자들 전원이 수용을 포기하고 개발제한구역으로 남는 것을 감수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사업지구 제외를 요구했지만 국토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사업 시작단계라서 확정된 게 없다. 앞으로 주민공청회 등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면서 "사업지 제외 등 주민들의 요구는 이르면 연말쯤 열릴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과정에 반영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