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이재갑, 전국 기초의원 최다선 8선 당선

이재갑 당선인 이재갑 당선인

안동시 라선거구(와룡·도산·예안·녹전·임동·길안면) 기초의원 선거에서 우리나라 기초의원 최다선인 8선의원이 배출됐다.

주인공은 이곳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재갑(63) 안동시의원으로, 자유한국당 후보 2명과 선거 막판까지 접전을 벌인끝에 8선의원에 당선됐다.

이 당선인의 지역구는 4년전 6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구 조정으로 6개 면을 아우르는 안동지역 대표적 농촌 선거구인데다가, 면적도 안동 전체의 절반에 가까워 후보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해온 지역이다.

이 당선인은 "28년 동안 의정 생활을 했지만 안동은 지금 가장 어려운 상황이다"며 "이런 시기에 의원직을 마감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고 강조하면서 8선의원에 도전했었다.

이 당선인은 기초의회가 부활하던 1991년 당시 안동군 녹전면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돼 의정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무소속으로 4회 연속 당선됐고, 5선과 6선을 한나라당 소속으로, 7선과 8선을 또 다시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2004년에는 안동시의회 의장을 맡기도 했다.

이재갑 당선인은 "안동 경제에 큰 기반인 농업에 새 틀을 짜고 농업인에게 새 길을 만들어 줄 것"이라며 "시민이 행정에 적극 참여하도록 주민참여 기본조례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 "청년이 하고 싶은 것을 하도록 창의 공간을 만들어 무엇인가를 하도록 하는 것이 제가 해야할 몫이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과 함께 7선 기초의원인 전남 영광군의회 강필구(67) 의원도 민주당 공천으로 8선에 도전, 당선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