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 토론대회' 열려…성주여고팀 우승

김천대 다비드홀에서…9개 팀 18명 경연

'제1회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 토론대회'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경찰청 제공 '제1회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 토론대회'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경찰청 제공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센터장 이왕복)는 지난 9일 김천대학교 다비드홀에서 청소년의 성폭력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가치관 확산을 위해 '제1회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 토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대회는 최근 10대 청소년의 성범죄가 날로 증가추세에 있고, 집단 성폭행 등 다양한 범죄유형을 나타냄에 따라 청소년 스스로 자각할 기회를 제공하고 그 대안을 고민해 보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서부해바라기센터는 토론대회를 위해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21일까지 경북지역 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고, 총 9개 팀 18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이날 토론대회 참가자들은 경북지방경찰청장상 등 상장과 시상금 총 260만원을 놓고 뜨거운 열기 속에 경쟁을 진행했고, 성주여고 윤주영 학생 등 3명이 대상을 차지해 경북도지사상(상금 50만원)을 받았다.

우수지도교사상을 수상한 진선미 교사(성주여고)는 "아이들은 미래를 꿈꿀 수 없는 세상을 원치 않는"며 "어른들이 아이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줄 필요가 있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이왕복 센터장(김천제일병원장)은 "이번 토론대회는 청소년들이 피해자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해 보며 성폭력 피해에 대한 인식 개선과 이해를 넓히는 공감의 창이 됐다"며 "청소년 성범죄에 대한 가정과 사회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