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들의 고무줄 가격…루이뷔통 가격 또 인상, 펜디는 인상했다 다시 인하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1층 '루이뷔통'의 팝업스토어 매장 전경. 연합뉴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1층 '루이뷔통'의 팝업스토어 매장 전경. 연합뉴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이 지난달 가격 인상에 이어 이달에도 일부 상품의 가격을 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루이뷔통은 전날 일부 품목의 국내 가격을 인상했다.

이에 따라 미니 핸드백인 쁘띠 삭 플라는 162만원에서 7.4%가 올라 174만원이 됐다. 또 다른 미니 핸드백 나노 스피디와 나노 노에는 162만으로 이전보다 10.2% 비싸졌다.

루이뷔통은 올해들어 벌써 두 번째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지난달 일부 가방 가격은 최대 25.6%나 비싸졌다.

루이뷔통과 달리 팬디는 가격 인상 이후 찔끔 인하 하는 궁색한 마케팅을 펼쳐 소비자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펜디는 지난해 10월 바게트백을 398만원으로 18.8% 인상했다가 최근 다시 375만원으로 내렸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