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나서도…끝없이 치솟는 마스크 가격

온라인 마스크 가격 2주 새 최대 27.2% 상승
소비자시민모임, 5개 온라인 쇼핑몰 254개 제품 가격 조사

온라인 쇼핑몰이 판매하는 보건용 마스크 가격. 소비자시민모임 제공. 온라인 쇼핑몰이 판매하는 보건용 마스크 가격. 소비자시민모임 제공.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한 가운데 정부의 사재기 단속 등 물가 안정 노력에도 마스크 가격이 최대 27% 올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시민모임이 지난 14일 5개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KF80·KF94 마스크 성인용과 어린이용 254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2주 전인 지난달 31일과 비교해 마스크 1개당 가격이 13.6~27.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용 마스크의 가격 상승 폭이 컸다.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KF80 어린이용 마스크 가격이 2천52원에서 2천610원으로 27.2%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고, KF94 어린이용 마스크 가격이 2천670원에서 3천305원으로 23.8% 올라 뒤를 이었다.

성인용 마스크의 경우 KF80은 2천663원에서 3천99원으로, KF94는 3천148원에서 3천575원으로 각각 16.4%, 13.6% 가격이 상승했다. 약 2년 전인 2018년 4월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성인용 마스크 가격은 무려 3배(KF94, 202.5%)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일한 성능이라도 쇼핑몰 판매자에 따라 마스크 가격이 최대 9.5배까지 차이가 나는 등 치솟는 마스크 가격은 통제되지 않는 상황이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성인 2명, 어린이 2명의 4인 가구가 매일 KF94 마스크를 교체한다고 가정하면 한 달 동안 마스크 구입가는 무려 38만원에 이른다"며 "어려운 가계 상황을 고려하면 소비자가 수용할 수 있는 공정한 가격의 제품이 시장에서 유통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소비자시민모임은 "국가적 위기를 틈타 부당한 이득을 얻으려는 판매자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마스크 판매가가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때보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동안 마스크 판매량이 더 많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편의점 CU는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점포당 마스크 평균 매출을 메르스 당시(2015년 5월 20일~6월 16일)와 비교한 결과 67.5% 매출이 늘었다고 18일 밝혔다.

CU는 메르스 때 소비자의 학습 효과로 마스크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