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효율 높은 가전 구매시 10% 돌려준다…11월부터 연말까지

전기밥솥, 공기청정기, 김치냉장고, 제습기, 에어컨, 냉장고, 냉온수기 등 7개
11월부터 연말까지 온·오프라인 구매 제품 대상

홈플러스 서울 강서점에서 모델이 '에너지 효율 1등급' 가전을 살펴보고 있다.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 서울 강서점에서 모델이 '에너지 효율 1등급' 가전을 살펴보고 있다. 홈플러스 제공

정부가 11월부터 에너지 고효율 가전제품을 사면 구매액의 10%를 돌려주기로 했다.

산업통산자원부는 시범적으로 전기요금 할인가구에만 적용해오던 으뜸효율 제품 환급사업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환급대상 품목은 전기밥솥, 공기청정기, 김치냉장고, 제습기, 에어컨, 냉장고, 냉온수기 등 7개다.

이들 7개 품목 가운데 최고효율 등급을 구매한 소비자는 개인별 20만 원 한도 내에서 구매 비용의 10%를 돌려받을 수 있다.

환급은 구매일 기준으로 내달 1일부터 올해 말까지 온·오프라인에서 구매한 제품에만 적용된다. 재원(약 240억원)이 조기 소진되면 지원도 종료되고, 재원 소진 추이에 따라 지원을 연장할 수도 있다.

환급받을 수 있는 품목의 에너지효율 등급은 1등급이며(에어컨은 벽걸이 1등급, 그 외 1~3등급) 등급 기준일은 으뜸효율 홈페이지(http://rebate.energy.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급을 원하면 효율등급 라벨과 제조번호 명판, 거래내역서, 영수증 등을 준비해야 한다. 환급 신청은 11월 6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중소·중견기업 제품에 대한 환급 신청 비중이 크고 에너지절감 효과도 우수한 7개 품목을 선정한 바 있다.

산업부 자료를 보면 중간등급 제품을 최상위 등급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전력 절감량이 가장 큰 제품은 냉온수기(215㎾h)이다. 이어 제습기(172㎾h), 에어컨(142㎾h), 공기청정기(60㎾h), 냉장고(53㎾h), 김치냉장고(43㎾h), 전기밥솥(26㎾h) 순으로 효율이 좋았다.

산업부 관계자는 "2020년 이후에도 중소·중견기업의 시장 점유율 등을 고려해 매년 지원 품목을 선정할 것"이라며 "특히 중소·중견 기업이 고효율 제품을 출시할 경우 이를 적극 감안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