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여행, 하노이 456%·방콕 249%↑

위메프투어 추석연휴 항공권 예약…대구, 일본 패키지 상품 사실상 예약불가

 

위메프투어 추석 연휴 인기 해외여행지 상위 10곳. 위메프 제공 위메프투어 추석 연휴 인기 해외여행지 상위 10곳. 위메프 제공

한일 갈등이 고조되면서 일본 여행 수요는 급감하고 베트남과 태국 등 동남아시아 여행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리적으로 가깝고 취항 노선도 많아 해외 여행 선호도 1순위로 꼽히던 일본 관광지들의 전성시대가 막을 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커머스 기업 위메프가 추석 연휴 주간인 이달 7~15일 위메프투어를 통해 예약접수된 도시별 항공권 판매를 분석한 결과 일본 여행지들은 일제히 순위가 급락했다. 대신 베트남과 태국 등 동남아 여행지가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다낭이 예약비중 12.6%로 1위를 차지했고 태국 방콕(6.5%), 미국령 괌(6%), 필리핀 세부(5.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하노이는 전년 대비 456%, 방콕은 249% 증가했다.

올 추석 연휴가 4일에 그치며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 여행 수요의 강세가 여전할 것이란 전망도 있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지난해 2위 오사카, 3위 후쿠오카, 4위 도쿄, 5위 오키나와 중 오사카(5위)를 제외한 일본 도시들은 5위권 밖으로 밀렸다. 감소폭은 도쿄(-71%)가 가장 컸고 후쿠오카(-66%), 오사카(-62%) 순이었다. 일본 취항도시 전체 예약은 지난해보다 64% 줄었다.

대구지역 여행업계는 한동안 일본 여행 수요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티웨이항공의 대구~오사카, 대구~나리타 등 4개 노선을 제외하고는 대다수 노선의 운항이 이미 중단됐거나 중단을 앞둔 탓에 접근성이 크게 떨어진 탓이다.

대구 서라벌여행사 관계자는 "가뭄에 콩 나듯 일본 여행 문의가 있지만 10명 이상이 모여야 출발하는 패키지관광 특성상 대구 발 일본 여행 패키지상품은 당분간 없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