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기지 주변 경찰 수백명 집결…성주 소성리 긴장 고조

공사차량 장비 반입위한 사전 작업 추정

28일 밤 소성리 주민과 소성리종합상황실 관계자들이 경찰병력 철수를 요구하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28일 밤 소성리 주민과 소성리종합상황실 관계자들이 경찰병력 철수를 요구하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가 있는 경북 성주군 소성리가 28일 오후부터 경찰병력 수백명이 배치되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사드 기지 장병숙소 환경개선 작업을 위한 장비와 물자 등을 차량으로 옮기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추정된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지난해 8월부터 헬기로 물자 등을 옮겨 작업을 진행했으며, 이번에 헬기로 수송하기 힘든 물자 등을 수송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시설개선 장비를 이송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사드기지 공사를 반대하는 수십명은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모여 농성을 벌이기 시작했고, 소성리종합상황실은 SNS 등을 통해 사드 배치 반대 시민들의 집결을 독려하는 등 농성 수위를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