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생활체육의 시대 대구의 현실은?

하병문 대구시의원(경제환경위원장)

하병문 대구시의원(경제환경위원장) 하병문 대구시의원(경제환경위원장)

삶의 질이 높아지는 만큼 건강과 레포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오늘이다. 프로축구, 프로야구를 관람만 하던 시대에서 자신의 여가를 활용해 시민 스스로 참여하는 레포츠의 시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전 국민 시민생활체육 활성화를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문화부는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20개소 구축, 생존수영 기반 시설을 확보한 수영장형 다목적 체육관 5개소 건립, 어르신 생활체육지도사(2018년 기준 1천800여 명 활동), 저소득층, 장애인 등에게 바우처 예산을 활용한 스포츠 강좌 이용권 제공(2018년 기준 4만3천750명 이용) 등의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최근 5년간 시민들의 생활체육 참여 정도는 어떠할까? 문화부가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최근 5년간 주 1회 이상 규칙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한 사람은 2013년 45.5%에서 2018년 62.2%로 16.7%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놀라운 것은 1회 이상 규칙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한 여성의 비율(62.8%)이 남성(61.6%)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연령대로 보면 1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에서 생활체육 참여율이 증가했는데, 특히 70대 이상 연령에서 59.8%의 높은 참여율을 보인 것은 100세 시대 건강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얼마나 높은지 확인하게 된다.

반면, 최근 1년간 생활체육 활동에 전혀 참여하지 않은 사람은 11.8%로 나타났다. 이유로는 시간 부족(70%), 관심 부족(41%), 지출 부담(23.1%), 생활체육 활동 정보 부족(16.9%) 등이었다.

이에 따라 시민생활체육 확대는 국가적인 접근이 필요하며 체육시설이 집중돼 편리한 접근성이 보유된 지역과 인구밀도에 비해 체육시설이 부족해 활성화되지 못한 지역에 대한 균형이 매우 중요하다.

대구 역시 생활체육시설은 인구에 비해 매우 불균형하다. 대구 실내체육시설 현황을 살펴보면 달서구 5곳, 달성군 4곳, 수성구 2곳, 동구 2곳, 서구, 남구, 북구는 각 1곳으로 250만 대구시민이 이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필자가 만나 본 칠곡 주민은 "배드민턴 동아리의 작은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성서다목적체육관까지 가야만 했다"고 했고 또 다른 시민은 "나이가 들어 외부 활동은 어렵고 인근에 실내체육관이 있다면 건강을 위해 가보겠지만 운동을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하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일이다"고 했다.

북구의 인구와 범위를 고려할 때 단 1개의 실내체육시설은 사실상 없는 것과 다름이 없었다.

이에 따라 ▷접근성 높고 저렴한 공공체육시설 ▷학생들과 어르신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실내체육시설 ▷생활체육에 무관심한 사람들을 위한 생활체육지도사의 확충과 지속적 홍보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적극적 동기 부여를 위한 지역 생활체육 대회 개최 등은 중앙정부와 대구시가 시민생활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정책 수립에 고려할 사항이다.

건강한 100세 시대를 위해 건강을 준비해야 하는 것은 개인의 의무다. 하지만, 시민생활체육의 저변 확대는 국가의 책임이다. 모든 국민이 걸어서 10분 거리에 생활체육시설이 있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