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신천(新川) 지명에 대한 오해

전영권 대구가톨릭대 지리교육과 교수

전영권 대구가톨릭대 지리교육과 교수 전영권 대구가톨릭대 지리교육과 교수

신천은 비슬산 북동사면에서 발원하는 용계천과 달성군 가창면 우록리 우미산 남서쪽 밤티재 부근에서 발원하는 또 하나의 지류가 가창면 사방산 부근에서 만나 북쪽으로 흘러 침산 부근에서 금호강으로 유입한다. 신천은 금호강(대구권) 최대 지류로 길이 27㎞, 유역 면적 165㎢에 달한다. 비교적 큰 하상경사 탓에 유속도 빨라 가창교에서 상동교까지는 초속 4∼5m, 상동교로부터 침산교까지는 초속 2∼3m를 보인다.

신천의 활발한 침식작용은 신천변 곳곳에 수려한 지형 경관들을 많이 만들어 놓았다. 그러나 지난 시절 개발 과정에서 정겹고 흥미로운 전설과 이야기를 가득 담고 있던 신천의 풍광이 하나둘씩 사라져, 남아 있는 자연경관이 손에 꼽을 정도이다. 그나마 앞산 용두골∼고산골 구간에 남아 있었던 용두산(앞산)의 하식애(강가의 바위 절벽)와 문화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 지형조차도 신천 좌안도로 공사와 앞산터널 공사로 인해 상당 부분 훼손돼 안타깝다.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신천은 항상 대구의 중심 하천으로 자리매김해오고 있다. 비교적 규모가 큰 금호강이 있음에도 대구지역민에게 있어 신천의 의미는 거의 절대적 가치로 인식되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민 대부분은 신천의 정체성과도 같은 지명 유래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 설령 알더라도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신천 지명과 관련하여 대구지역민이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대구 한가운데를 흘러가는 신천이 자주 범람하여 많은 피해를 주었다. 그러자 1778년 대구 판관 이서가 주민의 기부금과 자신의 사재를 들여 신천 물줄기를 지금의 유로로 변경시킨 탓에 새로 낸 물줄기, 즉 신천(新川)이 유래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판관 덕에 대구지역민들은 수해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어 그 보답으로 이공제비(李公堤碑)를 조성하였다는 것이다. 대체로 맞는 말이지만 신천 지명 유래와 관련하여서는 잘못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판관 이서가 신천의 물길을 돌렸다고 전해지는 시기인 1778년 이전에 발간된 해동지도(18세기 초)와 동국지도(18세기 중기)에 표시된 신천의 위치는 현재 신천 위치와 동일하다. 경상도지리지(1425년), 세종실록지리지(1454년), 신증동국여지승람(1530년) 등의 고문헌 대구편에는 이미 신천이라는 지명이 나오고 있다. 신천(新川) 지명이 존재하는 지역으로 경남 창원, 경북 성주, 전남 진도, 경기 시흥, 서울 잠실 등이 있다. 창원의 경우는 동쪽의 의미를 가지는 '새'가 '신'(新)으로 한자화 되었고, 서울은 샛강의 의미를 가진다. 따라서 대구 신천의 지명 유래를 판관 이서가 물길을 돌려 새로 조성했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것은 논리적이지 못하다.

신천은 수성현과 대구현(달구벌) 사이를 흐르는 하천이라는 뜻에서 '사이천', '새천'(샛강)으로 불리다가 한자로 표기되는 과정에서 '신천'(新川)으로 오기되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달구벌 동편에 있는 하천이라 '새내'로 부르다가 한자화 과정에서 '신천'으로 바뀌었다는 해석도 고려해볼 만하다. 상동교 동편에 위치하는 '이공제비'에 새겨진 글에는 신천의 범람을 막기 위해 제방을 쌓았다는 기록은 있어도 신천의 물줄기를 돌렸다는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