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칼럼]머무르지 않고

각정스님 청련암 암주

각정스님 청련암 암주 각정스님 청련암 암주

가을이 깊어 가고 있다.

모든 나무와 풀들도 사색과 사려가 시작 되었다.

먼 산이 가까이 다가오고 따뜻한 가을 햇볕은 황금이 만냥이다.

슈만의 연가곡 소품 '트로이메라이'를 정명훈 피아노 연주로 자주 듣는다.

어린 슈만의 문학적 감수성은 13살 때 '음악미학에 관하여'를 써서 잡지에 발표했었다.

10월, 빛바랜 여름의 거미줄을 걷어 내고 읽었던 책들도 뒷방으로 옮겼다.

창문에 창호지를 새로 바르니 한결 환해지고 넓어진 차실에 장욱진 화가의 목판화'응무소주'(應無所住)를 걸었다.

단색판화는 먹색을 위주로 한 작업으로 적은 색을 사용한다. 여러 색을 사용해야 할 작품들도 대부분 먹과 잘 조화되도록 목판화의 간결한 멋으로 이어지도록 한다.

한 폭의 그림을 두고, 사심 없는 맑은 시를 읽고, 그리고 도자기 가마에서 찻잔 하나 소유하는 일은 누구나 좋아하는 일이다. 그것들은 그냥 봄에 피는 꽃처럼 사랑하고, 고민없이 소유 할 뿐이다.

한 점의 그림과 한편의 짧은 시는 창조의 행위이며 작은 우주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좋은 그림 앞에 서면 즐거워지고 더 격이 높은 그림을 만나면 말을 잃고 벙어리가 되기도 한다.

추사의 '세한도'와 '부작란'은 예술정신의 정수이며 문득 그려내는 작가정신의 극점을 보여주었다.

머무르지 않는 마음은 - 선종 6대조 대감 혜능스님이 세속생활을 버리고 출가 하게 된 '금강경'구절이다.

"어디에나 하늘의 구름처럼 흐르고 물처럼 머물지 않아 머무름 없는 마음을 닦아라. 말이나 글을 쫒지 말고 오히려 그 뜻을 파들어 가라. 진리는 말에 있지 않다."

화가는 우리문화의 정신을 전통 민화에서 착안하여 아름다움을 창안해 낸 유일한 사람일 것이다.

민화의 매력은 "쉽고 간단하다, 솔직하다, 익살스럽다, 꿈이 있다, 믿음이 있다, 따뜻하다, 조용하다, 자랑하지 않았다, 멋이 있다, 깨달음이 있다, 신바람이 있다"로 압축했었다.

이와 같이 우리문화의 정신에 민화가 감당하고 있었다. 이런 생각에는"살을 깎아내고 피로 그린다."는 내공이 마침내 고독한 자유인의 길을 만들어 내었다.

화엄경에도 "마음과 부처와 중생은 차별이 없다"고 한다.

동양의 지혜 그 가운데에서도 선불교는 특별하다.

자기 집중과 인내를 통해서 마음을 들여다보고 깨달음을 얻는 것, 사물을 직관으로 있는 그대로의 보는 사유가 선이다.

석존이 영축산 집회에서 꽃 한송이 높이 들어 청중을 둘러 보았다. 긴 침묵이 흐르고 가섭만이 미소를 지었다. "가섭아 나는 너에게 진실의 깊이를 통찰하고 자유로운 마음, 상이 없는 참된 모습, 아름다운 실상을 밝혀 주노라"이렇게 선(禪)의 전통은 시작되었다.

예술의 목표는 아름다움을 구현하고 자유인이 되는 길이다.

철학자 헤겔은"예술이란 종교 및 철학과 함께 사람들의 가장 깊은 문제와 정신의 가장 높은 진리를 의식하게 하고, 또한 그것을 표현하기 위한 수단이다."라고 말했다.

아름다운 것에는 친구가 있다.

양산 통도사 경봉스님이 장욱진에게 무엇하는 사람이냐 물었다. 선생이 까악까악 까치 그리는 사람이라 대답했다.

"너와 나와 대립이 없으면 자유인이다. 공과 색의 분별이 없다면 여래를 본다" 비공(非空) 거사의 선시를 주었다.

참선이 무엇인가 물으면 "우리 자신, 우주, 그리고 마음을 묻는 그 마음"이라고 말한다.

루오의 '미세레레' 판화가 있다면 우리에게는 장욱진의 목판화집 판선(板禪)이 있다.

청련암 암주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