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론새평] 농촌오지, 소멸에서 부활하기

김주영 소설가·객주문학관 명예관장

김주영소설가·객주문학관 명예관장 김주영소설가·객주문학관 명예관장

日 외딴섬 나오시마 재생 작업 성공

죽기 전에 가보고 싶은 세계 명소로

문화 예술만이 발걸음 되돌리게 해

문화가 분산됨으로써 경제도 분산

농촌 인구의 공동화 현상이 심각하다. 오지 마을에는 하루가 다르게 빈집과 폐교가 늘어난다. 젊은이들은 떠나고 새우등진 노인네들만 남아 유모차에 의지해서 살아간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아니면 사래 긴 밭에 씨앗을 박거나, 과수원의 풋과일을 솎아낼 엄두조차 못한다. 소멸을 앞두고 있다는 지방자치단체의 이름이 가시지 않고 우리들 주위를 유령처럼 떠돌아다닌다.

가까운 이웃인 일본은 인구 노령화와 농촌 공동화를 먼저 겪고 있는 나라다. 그런데 그들은 농촌의 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날의 활기를 되찾고 있다. 우선 일본의 외딴섬인 나오시마의 경우를 사례로 들 수 있다. 이 섬은 구리제련소의 폐기물로 가득해서 버려진 곳이었다. 그러나 1989년부터 시작된 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가들의 손길이 닿기 시작했다. 마을 곳곳에 유명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었다. 안도 다다오의 설계, 되살린 전통 가옥, 세계적인 작가의 조형물을 이 섬 곳곳에서 목격할 수 있게 되었다. 그 결과 나오시마는 죽기 전에 가보고 싶은 세계 7대 명소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섬이 거둔 눈부신 성과는 문화가 분산되어야 경제가 분산된다는 놀라운 가르침이다. 일본의 또 다른 오지 마을인 에치코 쓰마리 지역에선 3년마다 한 번씩 대지의 예술제가 열린다. 하찮은 흙도 모아서 다듬으면 훌륭한 전시품이 된다는 것을 이 예술제는 보여준다. 2015년의 예술제에는 5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이 오지 마을에 모여들었다. 더불어 약 50억엔의 경제 효과도 거두었다. 일본의 오지에 숨어 있는 작은 마을 곳곳에는 갖가지 문학관과 박물관이 문을 열고 있어 지역 경제를 되살리고 있다. 이들 사례에서 보듯이 빼어난 자연에 예술의 옷을 입히고, 스며드는 예술을 지향한 결과 막대한 재생 에너지를 얻어 낼 수 있었다.

소설 속에 등장하는 허구의 장소를 실제로 존재했던 장소로 둔갑시켜 관광명소로 만든 사례도 있다. 소설에 등장하는 연인들이 가진 감성여행 곳곳을 실제로 있었던 사실처럼 꾸며서 관광 상품화해 성공한 것이다. 설국의 작가 가와바타 야스나리가 일주일 정도 체류했었던 설국의 여관방을 지금까지 그대로 보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작가와 관계가 없었던 게이샤 이야기까지 꾸며내어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효과도 거두었다. 이야기를 만들어 관광상품화한 사례다. 자랑스러운 것만 관광 상품화 되는 것은 아니다. 체코의 프라하에는 카프카의 누나가 살고 있던 초라한 가옥과 누추한 골목길을 그대로 보전해서 지금까지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중국의 쓰촨성에는 참혹했던 지진으로 쑥밭이 된 학교 건물과 부서진 교량을 고스란히 보전하여 재해지역의 참혹상을 역력하게 보여줌으로써 역발상의 관광 상품화를 노려 성공하고 있다. 그냥 두어도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제주도에도 크고 작은 50여 개의 미술관과 문학관과 박물관이 들어서 있고, 지금도 부지 대여와 같은 편의를 제공하는 등 희생적인 노력을 기울여 제주도의 쇠락을 사전에 차단한다.

이런 성과들을 거두려면 먼저 지역 주민들이 개인적인 이익에 집착한다든지, 문화 예술에 대한 배타적 혹은 냉소적인 반응이 지속된다면 농촌 재생은 불가능하다. 다시 말하거니와 문화 예술만이 사람들의 발걸음을 되돌릴 수 있고, 문화가 분산됨으로써 경제가 분산된다는 결과는 제주도를 비롯해서 일본 오지 섬의 재생 프로젝트에서 분명하게 드러났다. "없는 소매를 흔들 수는 없다." 일본인들 사이에 회자되는 속담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