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망양정(望洋亭)의 올은말이(올라보니)

대구 능인고 교사

민송기 대구 능인고 교사 민송기 대구 능인고 교사

내가 대학에 들어갈 때 면접시험에서 한 교수님이 '관동별곡' 마지막 부분을 외워 보라고 했다. 긴장을 많이 한 터라 더듬더듬 '명월(明月)이 천산만락(千山萬落)에 아니 비친 데 없다'를 이야기하자 다른 교수님이 해석을 해 보라고 했다. 다행히 아는 내용이라 자신 있게 "임금의 은혜가 온 세상에 미치고 있음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라고 이야기를 했다. 칭찬할 줄 알았는데 교수님들은 "뭘 근거로 그렇게 해석하는 건가?", "다르게 해석할 수는 없는가?" 하고 공격적으로 질문을 했다. 정신이 반쯤 나갔다가 겨우 "학교에서 그렇게만 배웠는데요. 대학에서 좀 더 잘 배워서 답변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답을 했었다.

지금 그 질문을 들었으면 조금 여유 있게 여러 가지 답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고전시가에서 세상을 다 비추는 것으로 표현된 존재는 주로 임금님이므로 그렇다고 말할 수도 있고, 임금에서 잘 보이려는 마음이나 자기가 관할하는 지역이 이상 없다는 것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다. 한편으로는 오늘날로 치면 강원도 도지사가 보름 넘게 일도 안 하고 놀러 다니는데도 아무 일도 없는 것에서 느끼는 평화로움과 여유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작가인 정철이 그런 기분을 느꼈던 곳, 바로 울진의 망양정에 가 보면 '아! 이래서 정철이 그렇게 이야기를 했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망양정에 올라가 바다에서 부서지는 파도를 보고 있으면 "바다 밧근 하ᄂᆞᆯ이니 하ᄂᆞᆯ 밧근 므서신고 / ᄀᆞᆺ득 노ᄒᆞᆫ 고래, 뉘라셔 놀내관ᄃᆡ / 블거니 ᄲᅳᆷ거니 어즈러이 구ᄂᆞᆫ디고"에서처럼 노한 고래가 물을 내뿜는 것처럼도 보인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이름난 정자들이 그렇듯이 망양정도 항상 시원한 바람이 부는 위치에 자리를 잡고 있어서 시원한 바람이 겨드랑이 사이로 들어오면서 날아갈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화풍(和風)이 습습(習習)ᄒᆞ야 냥ᄋᆡᆨ(兩腋)을 추혀 드니 / 구만리댱공(九萬里長空)애 져기면 ᄂᆞᆯ리로다"고 한 말을 직접 느낄 수 있는데, 날지 않고 그냥 정자에 누워만 있어도 신선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고전문학을 읽는 재미 중 하나는 바로 옛사람들이 있었던 장소에 우리도 가 볼 수 있으며, 그 장소에서 옛사람들이 느꼈던 것들을 함께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교과서로만 배우고, 그냥 외우기만 하면 고전문학을 배우는 의미는 반감된다.

아직 휴가를 떠나지 못했다면, 혹은 동해안 쪽으로 여행 갈 일이 있다면 울진 망양정에 올라가 한숨 자고 오는 것을 강력 추천하고 싶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