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코로나19 확산에 "기본소득이 대책"

프란치스코 교황. 자료사진.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자료사진.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책으로 '기본소득'을 언급했다고 12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더힐은 교황이 최근 전 세계 사회운동단체 대표들에게 보낸 부활절 편지에서 "기본소득 권한을 보장 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없도록 해야 한다. 너무나 인간적인 동시에 너무나 기독교적인 이상을 구체적으로 달성하고 보장해줘야 한다"고 주장했고 전했다.

교황은 서한에서 코로나19 확산과 그에 따른 경제적 셧다운(폐쇄, 봉쇄)으로 인해 법적 보장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두 배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교황은 노점상, 재활용업자, 소농, 건설 노동자, 간병인 등 다양한 직업을 언급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아무런 법적 보호 장치 없이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속적인 수입이 없는 이들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셧다운에 더욱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지금이 기본소득을 고려할 시점일지 모른다며 기본소득 도입 필요성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교황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의 삶에 대해서도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