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소망교회 40대 코로나19 확진 "안양 거주자"

소망교회 로고 소망교회 로고

서울 강남 지역 대형교회 '소망교회' 신도 가운데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소망교회는 26일 홈페이지에 긴급 게시물을 올려 "2월 25일 경기도 안양에서 코로나19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분은 2월 21일 발현 증상이 나타나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2월 25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 판단을 받은 소망교회 등록 교인"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안양시 관양동 거주 46세 남성이다. 올해 1월 22일 홍콩에서 한국으로 귀국했다. 이어 지난 2월 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업무 관계로 만났다.

해당 확진자는 소망교회에서 2월 9일과 16일 등 2차례 주일 3부 예배 찬양대원으로 예배를 봤다.

소망교회는 이번 확진자 발생에 앞서 24일부터 주일 찬양예배와 삼일기도회 등의 잠정 중단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소망교회 신도 수는 6만명에 이른다.

소망교회는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 신사동 624에 위치해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