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8명 확진자 발생 "16명 중 절반"

코로나19 부산 확진자 16명 현황. 8명이 온천교회 관련자이다. 부산시 코로나19 부산 확진자 16명 현황. 8명이 온천교회 관련자이다. 부산시

23일 오후 1시 기준 부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16명 발생한 가운데, 이 중 절반인 8명이 부산 소재 온천교회와 연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발표된 확진자 5명 가운데 1명이 온천교회 관련자였고, 이번에 추가된 확진자 11명 가운데 7명이 온천교회 관련자이다.

온천교회는 부산시 동래구 온천동에 위치해 있다.

앞서 2주간 격리 후 귀가했던 한 우한 교민의 아들(19세 남성)이 부산에서 확진된 바 있는데, 이 남성이 온천교회 종교 행사에서 감염원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보건당국이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