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대구대교구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 중단"

3월5일까지 2주간…코로나19 대책 긴급 지침 내려

천주교 대구대교구(교구장 조환길 대주교)는 19일 대구 교구장의 이름으로 긴급지침을 내려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일단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성모당 전경. 매일신문 DB 천주교 대구대교구(교구장 조환길 대주교)는 19일 대구 교구장의 이름으로 긴급지침을 내려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일단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성모당 전경. 매일신문 DB

천주교 대구대교구(교구장 조환길 대주교)는 19일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교구장의 이름으로 긴급지침을 내려 앞으로 2주간(3월 5일까지) 교구 내 성당과 기관, 학교, 수도회를 비롯해 한티성지, 성모당, 관덕정 같은 성지에서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일단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교구청은 이 기간 동안 신자들은 가정기도에 충실할 것이며 주일미사 대신 대송을 바치며, 사목회의나 레지오 등 모든 성당 내 집회를 중지하기로 했다.

또 재의 수요일 전례를 생략하는 대신 단식과 금육의 의무를 지키고 참회의 정신으로 사순시기를 시작할 것을 권고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