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청정한 이상향, 정토' 주제로 불교 상설전시관 새단장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에서 '회화·경전·사경 등 23점 전시'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석가모니불. 국립중앙박물관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석가모니불.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이 최근 '청정한 이상향, 정토(淨土)'를 주제로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의 전시품을 교체, 새롭게 단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전시품 중에는 '극락에서 강림하는 아미타불' '부처를 모신 작은 집'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석가모니불' '왕생자(= 극락에서 태어날 사람)를 맞이하는 아미타불' '감로를 베풀어 아귀를 구함' 등이 특히 눈길을 잡는다.

관음보살·대세지보살과 함께 구름을 타고 내려오는 아미타불을 표현한 '극락에서 강림하는 아미타불'은 번뇌가 없는 정토의 세계를 잘 표현한 작품으로 이번에 처음 공개된다.

'부처를 모신 작은 집'은 부처와 두 보살을 중심으로 뒤쪽에는 상서로운 기운을 내뿜는 나무와 누각, 앞에는 네 마리의 새가 앉아 있는 연못 전경이 새겨져 있다.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석가모니불'에는 가르침을 전하는 석가모니불과 그의 설법이 참된 진리라고 찬탄하는 다보불, 극락정토로 영혼을 인도하는 아미타불까지 그려져 있다.

'왕생자를 맞이하는 아미타불'에는 앞쪽의 관음보살이 왕생자를 태우려는 듯 무릎을 끓고 금색 연꽃을 받쳐 들고 있으며, 아미타불은 극락에서 다시 태어날 왕생자를 맞이하기 위해 여러 보살을 이끌고 강림하는 모습으로 표현되어 있다.

이번 전시에는 또 정토신앙의 근본이 되는 경전, 극락으로 인도하는 배, 극락왕생을 바라며 왕실 기도처에 봉안한 지장삼존도, 가족의 명복을 발원한 화엄경 사경 등 모두 23점이 새롭게 선보인다.

〈키워드〉

정토(淨土)= 번뇌로 가득 찬 현실세계와는 다른 불교의 이상세계를 말한다. 이 청정한(淨) 땅(土)에는 부처와 보살이 머물고 있으며, 사람들이 바라는 모든 것이 충족되는 이상향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