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음악학과 합창단 정기연주회, 13일 경북대 대강당서

구노의 '장엄미사' 전곡 공연… 노운병 교수 지휘, 솔리스트 곽보라·이현섭·최득규, KNU솔로이스츠 등 협연

경북대 음악학과 합창단 정기연주회 포스터. 경북대학교 음악학과 제공 경북대 음악학과 합창단 정기연주회 포스터. 경북대학교 음악학과 제공

경북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과 합창단 정기연주회가 13일(수) 오후 7시 30분 경북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다.

샤를르 구노의 '장엄미사' 전곡을 연주한다. 구노가 슈르피스 신학교 공부를 마친 후 신을 영화롭게 하고자 작곡한 첫 곡으로 아름다운 감수성과 종교적 색채를 띤 조용함, 명쾌한 선율과 대중성·품위를 모두 갖춘 작품으로 꼽힌다. 천주교·개신교 교회뿐만 아니라 일반 합창단도 즐겨 부르는 곡이다.

지휘는 오페라 주역으로 왕성히 활동하며 대규모 오라토리오 지휘로 영역을 넓힌 바리톤 노운병 경북대 음악학과 교수가 맡았다. 동 학과 출신으로 오페라 본고장인 이탈리아 베르디 국립음악원 성악과 등을 유학했으며 세계적 거장 카를로 베르곤지와 보날도 자이오티에게 정통 벨칸토 창법을 사사받은 뒤 다양한 오페라 레퍼토리를 소화해 왔다.

이번 공연 솔리스트는 대구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소프라노 곽보라. 테너 이현섭, 바리톤 최득규가 맡았다. 연주는 바이올린 한경진 교수, 오보에 조정현 교수를 주축으로 경북대 강사들과 학생들이 함께 결성한 KNU솔로이스츠, 피아노 장예진이 협연한다.

전석 무료, 문의 053)950-5656.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