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누가 선교사의 영화 '아픈만큼 사랑한다', IPTV로 만난다

영화 '아픈만큼 사랑한다' 속 박누가 선교사의 모습. 영화 '아픈만큼 사랑한다' 속 박누가 선교사의 모습.

'필리핀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고(故) 박누가 선교사의 삶을 담아낸 영화 '아픈 만큼 사랑한다'가 IPTV와 디지털 케이블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관객들을 찾아간다.

'아픈 만큼 사랑한다'는 시한부 선고에도 언제나 다른 사람의 아픔이 우선이었던 박누가 선교사의 가슴 울리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다큐멘터리다. 대구 출신인 박 선교사는 의대 시절 동남아 의료봉사를 계기로 30여년간 필리핀에서 의료 선교를 펼치다 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항암치료 중에도 의료 선교를 멈추지 않다가 지난해 8월 세상을 떠났다.

 

영화는 지난 4월 개봉한 후 관객들의 지지로 대구를 비롯해 재상영을 이어갔고, 지난 5일부터는 IPTV(KT Olleh TV, SK Btv, LG U+TV) 및 디지털 케이블 TV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한 서비스를 시작했다.

개봉한 지 5개월이 지난 지금도 네이버 관람객 평점 9.65점이라는 수치를 기록 중이며, 전국 각지 교회 및 기독교 단체의 단체 관람이 이어졌다. 대구에서는 사단법인 대한민국역사문화운동본부가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이 영화를 매주 화요일마다 재상영해 종교를 뛰어넘어 2천여명의 관객이 관람했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화'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