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교단, 교회 내 성폭력 예방 나서

교회 주요 교단들이 교회 내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지원 등을 위해 나서고 있다.

주요 교단들이 온라인 성폭력 상담센터 개설을 비롯해 성폭력방지 특별법 발의, 성폭력 대책위원회 구성 등 교회 내 성폭력 예방과 가해자 처벌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선교국 양성평등위원회는 지난 1일 온라인 성폭력 상담센터를 열고 홈페이지(kmc.or.kr)에 성폭력 상담 신고 코너를 만들었다. 감리회는 신고 코너를 통해 교단 산하 교회와 기관 등에서 발생한 성폭력 신고를 받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온라인 상담센터 오픈 후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피해자들을 전문 기관과 연결하는 등 피해자 지원에도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도 최근 '교회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처리 지침안'을 만들었다. 대한예수교장호회 통합 산하 교회성폭력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4일 회의를 갖고 지침안을 확정한 뒤 이를 총회 임원회에 전달했다.

지침안에는 교회와 노회의 역할을 구분해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구성 ▷초기대응(교회 성폭력 사건 발생 및 접수 시)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진상조사 및 심의 ▷징계 ▷종결 및 조치 이행 등의 범위를 정하고 관련 내용을 명시했다. 성폭력대책특별위가 교회 성폭력 접수와 진상조사, 징계 등을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목사와 장로 등 교회 지도자가 가해자일 경우 사건 조사를 마칠 때까지 교회 내 모든 활동을 중지하도록 하는 지침도 포함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도 지난 5월 목사·장로기도회에서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시행했다. 예장합동은 지난 4월에도 서울과 대구 지역 목사를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 교육을 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