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크리스천 증가, 한국교회 고민 필요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신앙활동을 하는 개신교인이 늘고 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는 최근 '모바일 시대가 온다!'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소는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의 '2018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결과를 분석해 교인의 인터넷 모바일 이용률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조사에서 2017년 10월 기독교(개신교)을 1천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스마트폰으로 예배나 설교를 들은 경험'을 묻는 질문에 44%가 '있다'고 답했다. 2012년 같은 조사에서는 같은 응답이 28%에 머물러, 5년새 16%p 늘었다. '일주일간 접촉한 신앙 매체'를 묻는 항목에서 인터넷 사이트는 2012년 3%에서 2017년 17%로 5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조사에서 비기독교인(1천명 대상)의 경우 한국 교회 관련 정보를 인터넷에서 획득한다는 응답이 23%로 나타났다. 이는 가족과 친구 35%, 언론매체(TV/신문) 25% 보다는 낮지만, 2012년(5%)에 비해 크게 늘었다.

연구소는 지난해 11월 교회탐구센터가 조사한 '가나안 성도 신앙의식 및 생활조사' 결과를 통해 기독교 신앙은 있으나 교회에 나오지 않는 일명 '가나안 교인'의 경우 온라인·모바일 예배 경험률은 20%였으며 향후 온라인·모바일 예배 의향률은 26%이라고 밝혔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언론재단의 2018 언론수용자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모바일 인터넷 이용률이 2011년 37%에서 2018년 87%로 2.4배 증가하면서 TV 이용률 93%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현재 추세대로면 2020년에는 모바일 이용률이 TV를 추월할 것으로 예상한다. 2020년은 한국사회 모바일 미디어 시대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한국교회가 잘 대응하기 위한 진지한 고민과 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