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종단, 자살예방 활동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지난 18일 7개 종단 종교인들이 자살예방 활동 부족을 반성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생명존중시민회의 제공 지난 18일 7개 종단 종교인들이 자살예방 활동 부족을 반성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생명존중시민회의 제공

불교와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민족종교, 천도교 등 국내 7대 종단 종교인들이 자살 예방 활동이 부족했다며 반성하고, '생명 살리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다짐했다.

한국종교연합과 생명존중시민회의는 18일 서울 중구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 프란시스홀에서 '2019 생명존중 종교인대회 및 종교인 평화포럼'을 열고 '생명 살리기, 자살 예방을 위한 종교인선언'을 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소중한 생명 가치를 세우고 일깨우는 것은 종교의 본분이자 사명이지만 우리 종교인들은 그 사명을 다하지 못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자살 공화국이라는 오명, 15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살률 1위라는 부끄러운 기록을 우리와 상관없는 남의 일처럼 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 아픔, 우리 시대의 고통을 안아 따뜻한 공동체를 만드는 책임을 외면한 것으로 책임 회피와 방관에 대해 머리 숙여 참회한다"고 했다. 또 "진정한 참회는 행동의 변화"라며 "저희 종교계는 생명을 살리고 북돋는 일이 선이라는 슈바이처의 외침에 공감하며 생명을 살리는 일에 먼저 나설 것을 선언한다. 국민 여러분과 함께 자살 공화국의 오명을 씻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선언문 낭독에 앞서 '부족했던 자살예방 활동 참회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들고서 반성의 의미로 청중 앞에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죽음의 폐허를 지나 푸른 생명의 계절이 오게 하소서'라는 소강석 목사 작시 낭송, 찬불가 '둥글고 밝은 빛' 연주도 이어졌다. 무용가 강휴 등은 '자살 희생자들과 유가족을 위한 애도와 위로의 춤'을 공연했다.

이날 포럼에는 꽃동네 오웅진 신부, 박종화 국민일보 이사장, 이용선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박남수 전 천도교 교령, 무원 스님, 이우송 한국종교연합 공동대표, 백종우 한국자살예방협회 회장, 하상훈 생명의전화 원장, 이범수 동국대 교수, 생명존중시민회의 조성철 공동대표, 양두석 공동대표, 김미례 공동대표, 신상현 공동대표, 윤정현 공동대표 등 150여명의 종교인과 시민들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