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이타 보살심으로 호스피스 환자 돌봐요"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 봉사자들 10년째 자비 실천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는 작년 10월 동화사에서 센터 소속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템플스테이를 진행했다.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 제공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는 작년 10월 동화사에서 센터 소속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템플스테이를 진행했다.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 제공

 

"불교의 동체대비, 자리이타의 보살심으로 죽음을 앞둔 환자에게 평안한 임종을 맞게 하고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처한 가족에게 위안을 베풀고 있습니다."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센터장 만경 스님)는 2010년 대구불교사원연합회 부설로 설립됐다. 2011년 호스피스 자원봉사자 육성을 시작해 본격 병원에 파견했다. 센터는 운영 책임자인 센터장 1명, 법회 활동 법사단 7명, 자원봉사자 80명으로 구성돼 있다. 활동 장소는 경북대학교 칠곡병원, 첨단요양병원, 대구한의대병원, 대구의료원, 동화사자비원 등 4곳이다.

자원봉사자들은 대부분 여성들로 나이는 50~70대다. 호스피스병동과 일반병동으로 나눠 매주 1, 2회 병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한다. 환자 돌봄에서 이·미용, 목욕, 마사지, 병실 청소까지 하고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병원별 상황에 맞춰 기본 6시간 봉사하고 있다. 법사단 소속 스님들은 매주 1회 병원법회, 병상수계, 임종기도 등 영적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법당에서 환자와 가족, 직원에게 위로 법회를 진행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직접 병상을 찾아 개인 기도를 집전하고 있다.

"자원봉사자들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수행자의 마음으로 봉사해요. 환자를 내 가족처럼 보살펴주며 자비심이 얼마나 대단한지 몰라요."

석가탄신일과 성도절에는 법사단 스님, 자원봉사자 모두 봉사 병원을 찾아 봉축법회를 열기도 한다.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는 처음에 스님 기부금으로 운영하다 지금은 일반인들의 후원금도 받아 충당하고 있다. 자원봉사자에게는 봉사의식 함양을 위해 성지순례, 템플스테이, 보수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센터에서는 병원포교 활성화를 위해 법회 운영비, 홍보물 제작 지원을 하고 있다.

"병원에서 법회를 진행하면 환자들이 아주 편안함을 느끼는 것 같아요. 스님이 오면 반가워 박수치는 환자도 있고 스님을 찾다 돌아가신 환자도 있어요. 그땐 정말 마음이 아프죠."

센터는 호스피스 자원봉사자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자격은 봉사자로서의 마음 가짐, 자세만 있으면 된다. 센터에서 기초교육(3, 4일간)을 받고 병원 자체 교육을 받은 후 현장에 투입된다. 올해는 4월 중으로 봉사자 20명을 신규 모집할 계획이다. 교육은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를 초빙해 이론과 실기 위주로 한다. 자원봉사자는 불자뿐만 아니라 시민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만경 스님은 작년 6월부터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장을 맡고 있다. 올해는 센터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우선 자원봉사자를 현재 80명에서 120명으로 늘려 봉사 확대를 꾀하겠다는 것. 법회 활동 법사단 스님도 더 많은 동참을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소원 앰뷸런스'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환자가 돌아가시기 전에 마지막 소원으로 방문하고 싶은 곳을 앰뷸런스에 태워 여행시켜주는 것이다.

만경 스님은 2012년 경주시장애인복지관 명상지도교사를 거쳐 2015년 동국대학교 대학원 졸업, 2017년 팔공총림 동화사 율학승가대학 연구과정을 졸업했다. 현재 팔공총림 동화사 호법국장, 보병 50사단 민간성직자, 조계종 감은사 주지로 있다. 문의 대구불교호스피스센터 053)629-0408.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