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기독교총연합회, 3.1절 특별세미나

대구기독교총연합회가 2월 22일 충성교회에서 대구 기독교 독립운동사를 되돌아보는 3.1절 100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가 2월 22일 충성교회에서 대구 기독교 독립운동사를 되돌아보는 3.1절 100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는 '성도여! 3.1 정신으로 깨어나라!'라는 주제로 3.1절 100주년 기념 특별세미나를 개최했다.

2월 22일 대구충성교회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는 대구 기독교의 독립운동사를 되돌아보기 이해 마련됐다. 예배와 특별찬양 이후 진행된 세미나에서는 서만철 한국문화재보존학회 회장(전 국립공주대 총장)이 '100주년에 돌아보는 한국 의 기독교 선교유적과 3.1 독립운동'이라는 주제로, 박창식 목사(달서교회)가 '영남지역 기독교계의 3.1운동 참여 개황'이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섰다.

서만철 회장은 "100년전 이 땅에 자주독립을 선포했던 33인 대표자 중 16인이 기독교인으로 결국 3.1독립운동 정신은 기독교인이 앞장선 애국운동"이라며 "나라가 어려움에 처할 때 분연히 앞장선 기독선열들의 정신을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식 목사는 "대구 청라언덕에서 시작된 대구지역 3.1독립운동과 시가행진은 대부분 계성고등학교와 신명여자고등학교 학생과 기독교신자들이 참여한 대구지역 기독교역사였다. 지금도 그 정신이 대구기독교정신으로 매년 3.1운동 재현행사를 기독교 주관으로 추진했다"고 했다.

세미나 후에는 아직도 과거의 잔악성을 인정하지 않고 독도의 망언을 일삼는 일본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낭독했다.

박병욱 대구기독교총연합회장은 "'죽으면 죽으리라'는 에스더의 구국정신을 오늘 우리도 본받아 나라사랑 기도가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