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총·정우·일면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 사퇴

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혜총 스님(왼쪽부터), 정우 스님, 일면 스님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한 후 조계사 대웅전에서 절을 올리고 대웅전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혜총 스님(왼쪽부터), 정우 스님, 일면 스님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한 후 조계사 대웅전에서 절을 올리고 대웅전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혜총 스님, 정우 스님, 일면 스님이 26일 공동 사퇴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선거운동 과정에서 두터운 종단 기득권세력들의 불합리한 상황들을 목도하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권만 있으면 불교는 안중에도 없는 기존 정치세력 앞에 종단변화를 염원하는 저희들의 노력은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종단 파행은 물론이거니와 종단은 특정세력의 사유물이 되어 불일(佛日)은 빛을 잃고 법륜(法輪)은 멈추게 될 것"이라며 "이처럼 불합리한 선거제도를 바로잡고자 이번 제36대 총무원장 후보를 사퇴하기로 결의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