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정치권 포함 자문위원회 발족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6일 자문위원회 창립총회를 열었다. 추진단 제공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6일 자문위원회 창립총회를 열었다. 추진단 제공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6일 창립총회를 열고 자문위원회를 정식 발족했다.

자문위원회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의 순조로운 진행과 성공을 위해 시민추진단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도울 목적으로 조직됐다.

아울러 최근 통합신공항 특별법이 보류된 반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제정된 데 대해 적극 대응하기 위한 대구경북 민간단체 간의 교류를 확대하고, 종전 부지 개발과 이전 문제에 대한 민간단체 역할을 강화하려는 목적도 띈다고 추진단은 설명했다.

자문위는 시민추진단 내 기존 특별·자문위원을 포함해 각계각층 인사 60여 명으로 구성됐다. 정치권에서도 대구시의회 장상수 의장과 안경은 통합신공항특별위원장, 김지만·윤기배 시의원, 차수환 동구의회 의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김수진 대구관광협회장과 김성호 영남대병원장, 신재득 대구시체육회 사무처장, 이재활 장애인체육회장 등도 참여했다.

서홍명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집행위원장은 "특별법 보류로 시민들의 사기가 떨어지고, 심지어 이전 자체가 무산된 줄 아는 이들도 많은 상황에서 지역사회에 힘을 주는 한편 당면한 특별법 통과와 대구경북 협력 모색 등의 역할을 맡겠다"며 "향후 특별법 통과를 위한 대규모 시민 참여 행사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