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악한 성폭력 탓 재·보궐선거, 투표로 심판"

TK 정치개혁 '비전 4.0 포럼'
"민주당 진심 어린 사과 안 해, 염치없이 후보 내고 선거전"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후 서울 강북구 한 재래시장에 투표소가 설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후 서울 강북구 한 재래시장에 투표소가 설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정치개혁 싱크탱크 '비전4.0포럼'은 6일 성명을 통해 "추악한 권력형 성폭력으로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투표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번 재·보궐선거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추악한 권력형 성폭력 때문에 치러지지만, 우리는 이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를 여전히 듣지 못했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당헌·당규까지 개정하는 자기부정을 하며 후보자를 내고 또 찍어달라고 한다. 염치가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근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서 이 같은 지적에 '진작에 해방됐는데 자꾸 일제강점기 시절 이야기를 한다. 그 말씀 한 번만 더 들으면 100번 듣는다'고 했다는데, 1천 번을 더 듣고 1천 번 진정한 반성을 해도 모자랄 일에 여당 5선 중진의 인식이 이 정도니 암울하다"며 "최소한의 염치를 아는 정치를 보고 싶다. 이번 선거는 추악한 권력형 성폭력을 하고 반성하기는커녕 적반하장인 민주당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최근 편파 논란에 휩싸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해서는 "'보궐선거 왜 하죠'라는 시민단체 현수막을 불허하고, '권력형 성추행 범죄로 실시하는 보궐선거 비용 혈세 824억원 누가 보상하나'라며 1인 시위를 하면 선거법 위반이라고 했는데, 어이가 없다"며 "최소한의 상식과 공정을 지키는 선거관리를 보고 싶다. 민주당의 앞잡이 노릇을 하는 노정희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비전4.0포럼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국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학계, 경제계, 정치계 등 33명의 발기인으로 지난 1월 구성됐다. 사공정규 국민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