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달성군 LNG발전소 건립 반대 공식화

"주민들과 소통 부재…각종 오염 물질 배출"
시의원 전체 반대 입장에 동참…25일 권영진 시장 입장문 발표

대구시의회 장상수(오른쪽) 의장과 김원규 건설교통위원장이 24일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대구LNG발전소 건설계획 절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의회 장상수(오른쪽) 의장과 김원규 건설교통위원장이 24일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대구LNG발전소 건설계획 절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달성군 구지면 대구국가산단 LNG복합화력발전소를 둘러싼 갈등(매일신문 22일 자 10면)에 대해 대구시의회가 '사업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다. 특히 이번에는 그동안 반대를 이어온 김원규 시의원(달성2)은 물론, 시민을 대표하는 대구시의원 전체가 반대 입장에 동참하면서 논란 해결의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대구시의회는 2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이 원하지 않고 실익 없는 달성 구지면 LNG발전소 건설계획 철회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상수 의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이 사업은 가장 큰 이해당사자인 주민들이 제대로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추진됐으며, 시민들은 많은 어린이들의 거주지 인근에 각종 오염물질을 발생시키는 발전소가 건립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LNG발전소를 건립하려던 대전시는 주민 반대에 계획을 중단했다. 시민들이 공감할 수 없는 사업을 강행해 행복을 빼앗는 것보다 잘못된 의사결정을 빠르게 인정하고 되돌리고자 노력하는 것이 시민을 위한 더 큰 용단"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성명에는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상태인 1명을 제외한 시의원 29명 전원이 참여했다. 국가산단 LNG발전소 논란이 불거진 이후 대구시의회가 시의원 모두의 공론을 모아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직 발전소 건립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대구시도 시의회의 공식적 반대 성명에는 강한 압박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시의회의 입장이 발표된 직후 대구시는 25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직접 LNG발전소와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구지LNG발전소반대추진위원회 회원들이 19일 오후 대구 북구 시청별관 앞에서 구지 LNG 발전소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구지LNG발전소반대추진위원회 회원들이 19일 오후 대구 북구 시청별관 앞에서 구지 LNG 발전소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