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대구시당사 '학습권 침해' 논란…여야 갈등 번지나

국민의힘 시의원 반대 성명 예고…민주당도 곧 대응 방안 논의할 듯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의 중구 대봉동 당사 이전을 둘러싼 논란(매일신문 2일 자 5면, 17일 자 4면)이 대구시의회 '여야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학습권 침해'를 거론하며 공식적인 반대 성명을 예고한 가운데, 민주당 시의원들도 곧 회동을 갖고 대응 방침을 논의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대구시의원들은 25일 오전 시의회에서 '학생 학습권 침해가 우려되는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사 이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정 정당 소속 지방의원들이 다른 정당의 시당사 이전을 문제 삼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들은 24일 '국민의힘 대구시의회 의원 일동' 명의로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민주당 대구시당사가 이전할 장소는 학교와 학원, 상권 밀집 지역인 탓에 사회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 등으로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될 우려가 크다"고 성명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에서는 학습권 침해로 이어질 수준이라면 경찰에서 법적 기준에 따라 신고를 반려하거나 조정 여부를 판단해줄 것이라고 경찰에 책임을 묻고 있지만, 경찰과 대구시당, 학교가 집회 때마다 협의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불편한 일"이라며 "민주당은 학습권과 소음, 주차난 등 문제를 고려해 당사 이전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의원들과 곧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입장을 정할 것"이라며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대구시의회 민주당 원내대표인 김혜정 시의원은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해당하는 집회시위가 정해진 법적 기준에 부합하느냐에 따라 판단할 문제이지, 시당사의 위치를 두고 문제 삼는 것은 부당하다"며 "특히 시당사 이전에 대해 시의원들이 이런 방식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과연 맞는 일인지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