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향숙 칠곡군의원 "환경미화원 노동환경 개선", 최연준 부의장 "1사 1경로당 사업 도입"

제268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서 제안

한향숙 칠곡군의원 한향숙 칠곡군의원

경북 칠곡군의회 한향숙 군의원이 지난 8일 제268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환경미화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75ℓ 쓰레기봉투 추가 제작'을 제안했다. 최연준 부의장은 '1사 1경로당 사업'을 건의했다.

한 군의원은 "100ℓ 쓰레기 종량제 봉투의 경우 무게가 최대 40kg에 달해 환경미화원들이 수거운반 과정에서 항상 안전사고에 노출돼 있다"며 "칠곡군도 타 시·군처럼 배출쓰레기 무게제한 및 75ℓ 봉투 추가 제작을 통해 환경미화원의 노동강도를 줄여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연준 칠곡군의회 부의장 최연준 칠곡군의회 부의장

최 부의장은 "노인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경로당 이용도 늘고 있다"며 "칠곡군도 일부 시·군에서 시행하고 있는 '1회사 1경로당 사업'을 도입해 경로당이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