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병욱, 전광훈 저격…"생명 담보 정치행위 종교 갈 길 아냐"

김병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김병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김병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포항남울릉)이 광복절에 있었던 서울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사람 생명을 담보로한 정치행위는 종교가 갈 길이 아니다.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19일 김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주말 몇몇 단체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온 나라가 다시 코로나의 나락으로 떨어질 위험에 봉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초 터진 코로나19 사태를 온 국민이 인내와 절제로 버텨왔다. 국민의 자발적 동참과 의료계, 공직자들의 헌신으로 코로나 확산세를 누그러뜨린 모범 국가로 이름을 높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렇듯 잦아드나 했던 코로나19가 일부 개신교 단체의 광화문 집회를 계기로 전국적 확산세를 다시 걷자 "우리의 개화, 독립, 근대화를 선도했던 대한민국 개신교의 숭고한 역사를 송두리째 부정하는 반기독교적 행태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선량한 사람들을 위험에 빠트리는 사이비 선동꾼을 우리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병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병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