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통합신공항, 특별법 만들어야 성공한다"

지난 7월 17일 오후 대구 수성유원지에서 TV매일신문과 함께하는 홍준표의 정치 버스킹 '니 멋대로 묻고 내 멋대로 답한다' 때 홍준표 의원. TV매일신문 지난 7월 17일 오후 대구 수성유원지에서 TV매일신문과 함께하는 홍준표의 정치 버스킹 '니 멋대로 묻고 내 멋대로 답한다' 때 홍준표 의원. TV매일신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제 궤도에 오르는데 매일신문의 공이 컸습니다. 사업 성공과 대구경북(TK)의 새로운 100년을 위해 후속 입법으로 뒷받침하겠습니다."

가칭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추진 의사를 밝힌(관련 기사 [단독] 국방위 가는 홍준표 "통합신공항 위한 특별법 만든다") 바 있는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은 31일 다시 한 번 특별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비쳤다. 그는 "통합신공항은 건물이 아니라 성격이 중요하다. 한반도 남부권 관문 공항이라는 점을 명시해야 TK가 살길이 열린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매일신문과 인터뷰에서 "통합신공항을 제대로 만들려면 특별법을 만들고 그에 따라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며 "노무현 정부 때도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지정하고 국회와 정부 각 부처를 세종시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신행정수도 특별법'을 마련했다. TK도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만들어야 진정한 사업 성공을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홍 의원은 "통합신공항이 지금 대구국제공항처럼 '지역공항'에 그쳐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천공항은 수도권 관문공항으로, 통합신공항은 남부권 관문공항으로 기능 하겠다는 것이 명시돼야 한다. 그래야 미주·유럽 노선 취항이 가능하고 물류공항 기능도 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여객을 실어나르는 공항도 필요하지만, 첨단산업 물류가 항공 운송되는 시대인 만큼 내륙인 TK가 '하늘길'이 막히면 지역의 산업과 산업단지가 살길도 사라진다는 뜻이다.

이와 함께 홍 의원은 "통합신공항을 만들면 공항고속도로, 공항철도, 공항 배후 신도시도 생겨야 한다.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공항은 짓는데 이러한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지 막막할 수 있다"면서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이를 담당케 하는, 국가지원 의무를 명시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북에 첨단산업을 유치하려면 산업부지 확보를 해야 하고, 그러려면 그린벨트를 해제할 수 있는 특별한 권한이 경북도지사에게 있어야 한다. 자치단체장이 정부를 거치지 않고 산업유치를 위해 권한을 쓸 수 있게 해야 통합신공항이 물류공항으로 기능 할 것 아니냐"며 "포괄적 의제 설정 조항도 넣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