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의회 신임 의장 이영호·부의장 송명애

표심 쪼개져 운영 후유증 예상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 당선인. 영주시의회 제공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 당선인. 영주시의회 제공
송명애 영주시의회 부의장 당선인. 영주시 의회 제공 송명애 영주시의회 부의장 당선인. 영주시 의회 제공

24일 열린 제8대 영주시의회 하반기 의장단 선거에서 의원들의 표심이 둘로 쪼개지면서 반쪽짜리 의장과 부의장이 탄생했다.

신임 의장에는 의원 14명 중 13명이 출석한 가운데 7표를 얻은 이영호 무소속 의원(상망·하망·영주1·2동), 부의장은 7표를 얻은 송명애 무소속 의원(이산·평은·문수·장수면)이 각각 선출됐다.

그러나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시의원들이 둘로 갈라지면서 앞으로 시의회 운영에 후유증이 예상된다.

한 시의원은 "의장단 선거를 계기로 의회가 둘로 쪼개졌다"며 "앞으로 의회의 갈등이 불 보듯 뻔하다. 조기 수습하지 않으면 결국 시민들에게 피해가 갈 것"이라고 했다.

이영호 영주시의회 하반기 의장 당선자는 "시민복지 증진과 지역발전에 보탬이 되는 의회가 되도록 미력하나마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