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대구 경제부시장직 며칠 더 고민하겠다"

홍의락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의락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의락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2일 대구시 경제부시장직 수락 여부에 대해 "며칠 더 고민하겠다"고 했다. 앞서 그는 지난 주말까지 답을 내놓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어 장고에 장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보인다.

홍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고민이 깊어진다. 2~3일을 지나고 있다"며 "당적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이 암초"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해서 단순히 정부여당과 연결고리로 제의된 자리라면 그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까 되돌아 보지 않을 수 없다"며 "무엇보다 줄탁동시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며칠 더 고민하고 점검하겠다. 시너지 효과가 없어 가다가 불행해지는 것보다 가지 않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전 의원은 이달 초 미래통합당 소속인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경제부시장 영입 제안을 받고 민주당 지도부에 의사를 타진해 긍정적인 답변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은 또 홍 전 의원과 함께 일했던 전재문 전 보좌관에게 2급 상당의 대구시 대외협력특보직을 제안하며 홍 전 의원의 경제부시장직 수락을 압박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통합당 소속 대구 지역구 의원들은 19일 "권 시장과 대구시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인 만큼 이를 존중한다. 홍 전 의원이 장고에 들어갔으니 결정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관련 기사 대구 국회의원들 '홍의락 경제부시장' "시 의견 존중").

미래통합당 대구 의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 모여 최근 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이 홍의락 전 민주당 의원에게 대구시 경제부시장직을 제의한 것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왼쪽은 김승수 의원, 오른쪽은 홍석준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대구 의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 모여 최근 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이 홍의락 전 민주당 의원에게 대구시 경제부시장직을 제의한 것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왼쪽은 김승수 의원, 오른쪽은 홍석준 의원.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